• 2018.05.03
  • |
  • 유용선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유용선의 글쓰기 카운셀링002] "너무 뻔한 아이디어만 떠올라요."
  • “너무 빤한 아이디어만 떠올라요.”발상, 구상, 구성, 묘사, 문체 등. 창작의 모든 분야가 훌륭한 거장들도 분명 존재하지만, 대부분의 작가는 강점은 잘 살리고 약점은 잘 감춰서 멋진 작품을 빚어내요. 예술은 기능보다 개성이 중요한 세계라 그게 가능하죠. 모든 걸 잘해야만 좋은 작품을 써내는 건 아니니 아주 매력적이지 않나요? 사람마다 훈련으로 잘 해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8.04.19
  • |
  • 박민영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박민영의 글을 쓰며 산다는 것] 고독과 외로움 사이의 글쓰기
  • 글을 쓴다는 것은 고독한 일이다. 혼자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. 글쓰기는 책 읽기와 생각하기를 동반하는 데 그 역시 혼자 하는 일이다.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. 그런 사람이라도 글을 쓸 때는 예외 없이 혼자가 되어야 한다. 글을 쓰려면 혼자 있는 것을 힘들어하면 안 된다. 혼자 있는 것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.배우나 가수는 퍼포먼스가 끝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8.03.28
  • |
  • 이영주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2018.03.09
  • |
  • 유용선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유용선의 글쓰기 카운셀링001] 삼다(三多)를 하는데도 글이 안 늘어요"
  •  “삼다(三多)를 하는데도 글이 안 늘어요.”  아마도 여러분은 삼다(三多)라는 말을 국어 시간이나 지리 시간에 들어 보셨을 겁니다. 국어 시간에 들은 삼다가 먼저 떠올랐다면 “아, 그거 글을 잘 쓰려면 많이 읽고 많이 써보고 많이 생각(다독다작다상량, 多讀多作多商量)해야 한다는 말 아니에요?” 하실 거고, 지리 시간에 들은 삼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8.02.14
  • |
  • 김근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2018.01.17
  • |
  • 박민영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박민영의 글을 쓰며 산다는 것] "작가님, 쉬는 시간에는 뭐 하세요?"
  • “선생님, 쉬는 시간에는 뭐 하세요?” 내가 자주 받는 질문 중 하나다. “책 보죠. 글 써야 하니까.” 하면 보통은 “하루 종일 책만 보지는 않으실 거 아녜요. 책 안 볼 때는 뭐 하세요?” 하는 식으로 다시 질문이 이어진다. 사람들은 왜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일까? 사생활이 궁금해서? 그건 아닌 거 같다. 얘기를 하다 보면 그것이 아니라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7.12.28
  • |
  • 박민영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박민영의 글을 쓰며 산다는 것] 나는 글쟁이다
  • 나는 글쟁이다 누군가 내게 ‘당신은 누구십니까?’하고 묻는다면 ‘저는 글쟁이입니다.’라고 답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. 현재로서는 그렇다. 글 쓰는 사람이라는 것이 나의 정체성이 되어버렸다고 보기 때문이다.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렇다. 누군가 내게 ‘당신이 40대가 아니라면, 당신이 아닙니까?’하고 묻는다면 나는 &lsq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7.06.09
  • |
  • 서미경
  • |
  • 강사기고
  • [서미경의 나만의 독서법 만들기] 생각하며 책 읽기는 '질문'부터
  • 첫 강의 시간에 보여주는 동영상이 있습니다. ‘오바마 한국기자’ 라는 키워드를 치면 인터넷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영상입니다. 2000년 G20 폐막식 때 오바마 대통령이 연설을 하는 도중 일어난 에피소드를 담은 영상인데요. 오바마 대통령이 폐막식 연설 도중 개최국인 한국에게 질문권을 줬습니다. 갑작스러운 오바마의 제안에 질문하는 한국인은 아무도 없..
  • 자세히보기
  • 2017.05.26
  • |
  • 이영주
  • |
  • 강사기고